MS도 스마트안경 특허 신청



마이크로소프트(MS)가 구글에 이어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안경에 대한 특허를 신청했다고 영국 BBC가 24일 보도했다. 증강현실은 현실 세계에 부가적인 가상 정보를 결합, 하나의 영상으로 보여주는 기술이다.


MS의 스마트안경<그림>은 실제 안경과 유사하게 생겼다. MS는 스포츠 경기를 관람하면서 안경 렌즈를 통해 현재 양팀의 점수, 투수·타자의 성적 등 다양한 정보를 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이라이트 장면을 다시 보는 것도 가능하다. 오페라를 감상할 때는 안경에 자막이 뜬다.

안경에는 카메라와 마이크, 자이로스코프(방향감지) 센서, 눈동자 움직임 추적장치, 적외선 감지기 등이 탑재된다. 손목에 찬 컴퓨터나 음성 명령, 눈동자로 특정 부분을 일정 시간 응시하는 방법 등으로 시계를 작동시킬 수 있다고 MS 측은 설명했다. 출시 시기는 미정이다.

구글도 올 4월 '구글 글래스(Google Glass·사진)' 시제품을 선보였다. 안경 형태에 달린 작은 사각형 스크린을 통해 날씨·길안내·검색 등 사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보여준다. 구글 안경은 이르면 내년에 출시될 예정이다.

시장분석기관 주니퍼리서치는 "2014년 말 이후 스마트안경이 보편화될 것"이라면서 "스마트안경처럼 몸에 장착하는 형태의 컴퓨터(웨어러블 컴퓨터) 시장은 2014년까지 15억달러(1조6300억원) 수준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원문기사 보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2/11/25/2012112501237.html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