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14.6인치 서피스북 등 태블릿 3종 추가?



MS가 10월 서피스에 이어 서피스 프로를 이제 막 발표했지만 제3의 태블릿PC가 벌써 대기 중이다. MS 내부 관계자로 추정되는 트위터 계정의 소유자에 따르면 MS는 내년 3종의 태블릿PC를 발표할 계획이며 그 중 하나가 `서피스북`이라는 전혀 새로운 태블릿PC다.


3일(현지시각) 테크크런치, BGR, PC월드, 아스 테크니카 등 다수의 외신들은 `MS_nerd` 트위터 계정의 트윗을 인용 보도했다. MS_nerd는 MS 내부자인 것으로 추정되며 지금까지 MS의 공식 발표 전에 서피스 프로의 세부 사양 등 꽤 정확한 소식을 앞서 전해온 “비교적 믿을만한 소식통”으로 외신들은 소개하고 있다.

MS_nerd의 트윗에 따르면 MS는 ARM 기반 서피스의 후속 제품 `서피스RT2`, 인텔 기반 서피스 프로의 차기 제품 `서피스 프로2` 외에 새롭게 `서피스북`이라는 태블릿PC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서피스RT2는 지금보다 작은 8.6인치 디스플레이와 퀄컴 칩셋을 탑재한다. 현 서피스RT는 엔비디아 테그라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있다.

또 반대로 인텔 기반 서피스 프로2는 지금보다 약간 더 넓은 11.6인치 디스플레이와 아직 발표되지 않은 AMD의 `테마시(Temash)` APU를 탑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최근 발표된 서피스 프로는 인텔 코어i5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있다.

세 번째 새로운 `서피스북(Surface Book)`은 무려 14.6인치 디스플레이와 인텔 22나노미터 `하스웰(Haswell)` 칩을 탑재하게 된다.

MS_nerd에 따르면 이 제품들은 2013년 말까지 순차적으로 발표될 계획이다. 인텔 기반 서피스 프로도 최근에야 가격과 사양이 발표되었으며 실제 출시는 내년 1월로 예정되어 있다. 또 서피스북에 탑재할 것이라는 인텔 하스웰, 서피스 프로2의 AMD 테마시 프로세서는 둘 다 2013년 중반 이후에나 발표된다.

외신들은 MS가 자체 브랜드의 하드웨어 비즈니스에 관심을 보여 왔다며 서피스 후속 제품 소문이 그리 놀라운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MS가 게이머 전용의 X박스 태블릿PC를 내놓을 것이라는 소문도 돌고 있다.


[원문기사 보기] http://www.etnews.com/news/home_mobile/information/2686589_1483.html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